아름다운 이별

하늘숲후기

하늘숲후기

  • Home
  • 하늘숲후기
  • 하늘숲후기
깜돌아 미안해
작성자 : 깜돌이() 작성일 : 2022-09-29 조회수 : 129
파일첨부 :
울 깜돌이 살아있을때 많이 놀아주고 만져주고 많이 안아줬어야 했는데 사랑한다는 말도 많이 못해준거 같아서 한이 됩니다.
출근하고 퇴근하고 오는동안 내내 저만 기다렸을텐데 안아달라고 놀아달라고 오면 저는 지치고 피곤해서 저리가라고 하고 이따가 놀아준다고 하면서 견주로서 너무 모자란 사람이었던 것 같습니다.
영원히 저를 기다려줄 줄 알았던 깜돌이가 이제는 두번 다시 볼 수 없는 곳으로 떠나버렸습니다...
장례 치뤄주고 화장까지 다 했는데도 아이가 제 곁을 떠났다는게 믿겨지지 가 않아요
아직도 현관문을 열면 저를 기다리고 있을거 같은데....
혹여나 저처럼 후회하지 마시고 곁에 있을때 더 많이 이뻐해주시고 사랑해주세요....
그리고, 장례를 잘 치루게 해준 하늘숲에게 감사말씀 드리고싶습니다..
저희 깜돌이 좋은곳으로 갓을거라 생각하고 힘내보려 합니다..
이전글 하늘숲 후기 남겨봅니다.
다음글 망고를 보내고,,, 후기남겨봅니다..